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정유섭, “일본 비하하지 마라.. 우리만 손해고 국민만 죽어난다”

기사승인 2019.03.19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일본이 아무리 미워도 어쩔 수 없는 우리 이웃이고, 세계 3대 강국이다. 국내 정치용으로 일본을 비하하는 것이 우리나라에 얼마나 손해를 미치는지 정말 모르는 것인가”

정유섭 자한당 원내부대표는 1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나경원 자한당 원내대표를 향해 ‘토착왜구’라는 표현을 쓴 데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한다. 한일 간의 지금 방문객이 얼마인지 아나. 천만명이 넘는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원내부대표는 “일본이 아무리 미워도 어쩔 수 없는 우리 이웃이고, 세계 3대 강국이다. 국내 정치용으로 일본을 비하하는 것이 우리나라에 얼마나 손해를 미치는지 정말 모르는 것인가. 대통령이나 국회의장도, 당대표도 걸핏하면 반일 발언이다. 속이야 시원하겠지만 그런 발언에 죽어나는 것은 국민”이라면서 반일 발언을 하지 말라고 목소릴 높였다.

그는 자신의 일본 경험 방문기를 언급하며 “한국 주점 가니, 교민주인이 ‘일본사람들 하나도 안 온다, 죽겠다’고 했다”고 했으며, “창원의 수출업체도 ‘정치인들이 반일감정을 표출할 때마다 수출이 팍 꺾인다’고 한다”며 반일 발언을 할수록 국민이 피해를 본다고 강변했다.

그는 “일본은 우리보다 강한 나라이다. 억울하면 그들보다 잘 살아야 된다. 그것이 우리의 선열들이 가르친 것”이라며 일본이 우리보다 강한 나라라고 목소릴 높였다.

그는 더 나아가 “일본에는 우리 편인 일본인도 많다. 그들이 더 많아지고 한국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더 많아지고 그렇게 한국을 방문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더 많아지도록 지도자들이 너무나 쉽게 아무 때나 반일감정을 표출하지 말아줬으면 좋겠다. 그것이 국민을 도와주는 것”이라고 거듭 반일발언을 하지 말라고 요청했다.

일본의 ‘혐한’ 시위대 모습. ⓒEBS
세월호 7시간’과 관련해 박근혜가 놀아도 된다는 망언을 했다가 물의를 빚은 정유섭 자한당 의원.ⓒ채널A

정유섭 의원의 그런 인식이라면 일본 극우정치인들이 시도 때도 없이 침략전쟁을 옹호하는 망언을 일삼아도, ‘위안부’ 관련해 사과 한 마디 없어도, 교과서를 왜곡하고 독도가 자기 땅이라고 우겨도, 대놓고 ‘혐한’ 시위를 일삼아도 ‘약소국’인 한국인들은 그냥 참고 있으란 셈이 아닌가. 일본 극우들이 정 의원의 발언을 들으면 정말 기쁘겠다.

그리고 ‘토착왜구’란 단어는 일본 극우들과 같은 주장을 펼치는. 현대판 반민족 매국노들을 겨냥해서 하는 말이다. 친일 청산이나 친일재산환수법 등에 반대하고, 독립운동사를 우리 역사에서 지우려는 자들도 해당한다고 할 수 있다. 일본인들을 비하하는 단어와는 거리가 멀다.

고승은 기자 merrybosal@hot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영상

인기기사

ad92

연예

ad9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5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