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임실군, 노인일자리 사업 본격화...34억원 투입

기사승인 2019.03.15

공유

- 공익활동·시장형사업 등 1294명 노인일자리 마련

▲임실군은 15일 2019년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 통합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활동에 들어갔다(사진제공=임실군)

[뉴스프리존,전북=김필수 기자] 전북 임실군이 효심행정 모델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2019년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을 본격화한다.

임실군은 15일 임실군민회관에서 2019년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 통합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활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날 통합발대식에는 심 민 군수와 신대용 의장을 비롯한 유관기관장들과 본 사업의 수행기관인 임실시니어클럽, 대한노인회 임실군지회, 임실군노인복지관 참여자 등 1,300여명이 참석하여 지역봉사원에 대한 위촉장 수여와 참여자들의 결의문 낭독 등으로 진행됐다.

임실군은 올해 34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공익활동과 시장형사업 등에 1,294명의 노인일자리를 마련했으며 일자리 기회를 갖게 된 어르신들은 노노케어, 지역사회환경개선봉사활동, 문화재보호활동과 공공시설관리 등에 참여하고 있다.

노인일자리 사업은 단순한 돈 벌이를 벗어나 동료들과 어울리고 사회참여를 통해 노년기 역할 상실에서 오는 우울감을 극복하고 건강을 지키는 최고의 노인복지로 꼽히고 있다.

임실군은 노인일자리 정책 등을 대폭 확대하는 등 취약계층을 우선 배려하는 ‘효심복지 일번지’의 일환으로 찾아가는 맞춤복지를 강화해 나가고 있으며 갈수록 심화되는 초고령화 사회 진입에 따른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 노인종합복지관 건립을 완료하고, 경로당 급식도우미 지원, 목욕쿠폰 지급 등 다양한 효심 정책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또, 취약계층 지원 임실사랑 상품권 지급과 맞춤형 서비스 급여 제공, 정신건강 복지센터 및 치매안심센터 신축 등도 함께 추진하며 민선 7기 대표공약으로서 질병에 취약한 노령층을 대상으로 대상포진 예방접종 지원 사업도 전개, 의료서비스에 많은 불편을 겪고 있는 군민들의 의료 생활 개선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심민 임실군수는 “농촌지역 어르신들이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어르신 중심의 효심 행정을 꾸준히 펼쳐나가겠다”며 “어르신들의 사회참여 활성화를 위해 적합한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하여 고령층을 배려한 맞춤형 정책에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필수 기자 kps2042@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96
ad97
ad9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