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대구 경북, 세계 뇌 주간 행사 ‘뇌와 친해지자’

기사승인 2019.03.15

공유
default_news_ad2
ad81
ad86

- - 한국 뇌 연구원 뇌질환·새의 언어 등 강연, DGIST, 경북대 등 7개 대학도 참여, 체험활동·오픈 랩 열어

[뉴스프리존,대구=문해청 기자] 세계인의 뇌 과학 축제인 ‘2019 세계 뇌 주간-대구경북’ 행사가 오는 16일 대구광역시 동구 한국 뇌 연구원 대강당에서 열린다.

세계 뇌 주간(World Brain Awareness Week) 행사는 뇌 과학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1992년 美 다나 재단에서 처음 개최하였다. 매년 3월 셋째 주 세계 각국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국내에서는 한국 뇌 연구협회와 한국 뇌 연구원이 공동 주최한다.

세계 뇌주간행사

한국 뇌 연구원(KBRI, 원장 서판길)과 대구경북 7개 대학(경북대학교, 경일대학교, 계명대학교, 대구가톨릭대학교, 대구한의대학교, DGIST, 영남대학교)은 ‘2019 세계 뇌 주간-대구경북’ 행사를 공동으로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본 행사는 대구광역시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후원한다.

세계 뇌 주간 행사는 지난 11일부터 17일까지 전국 주요 도시에서 열리며, 한국 뇌 연구원은 16일 ‘알수록 친해지는 뇌’라는 주제로 무료 공개강연 및 뇌 과학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본 행사에는 청소년, 학부모, 교사 등 약 4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경북대학교 이호원 교수의 <ICT를 활용한 치매 극복> 강연을 시작으로 ▲한국 뇌 연구원 고지마 사토시(Satoshi Kojima) 책임연구원의 <새는 어떻게 노래를 배울까> ▲대구가톨릭대학교 김지언 교수의 <뇌신경계 질환과 최신 치료법> ▲경일대학교 류지헌 교수의 <색상에 따른 단기 기억력은 어떻게 달라질까> 등 흥미로운 강연이 이어진다.

강연 후에는 강연자와 청중이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토크콘서트 형식의 ‘브레인토크’가 열린다. 참가자들은 평소 궁금했던 점들을 직접 질문하며 뇌과학을 좀 더 이해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

현장에서 뇌파 드론 날리기, 가상현실(VR) 뇌 탐험, 인공지능 오목 대결, 4D 뇌 퍼즐 조립 등 다양한 체험활동을 DGIST, 대구한의대 및 경일대학교 학생들과 함께 즐길 수 있다. 행사 후에는 오픈 랩(Open Lab) 투어를 진행하며 미리 신청하면 한국 뇌 연구원 인지신경영상연구실과 행동신경후성유전학연구실을 직접 방문할 수 있다.

한국 뇌 연구원 서판길 원장은 “뇌 과학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갈 핵심 기반기술”이라며“특히 올해 9월 대구에서 2019 세계뇌신경과학총회(IBRO)가 열리는 만큼 뇌 산업이 지역 혁신성장의 동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문해청 기자 jajudol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4
ad87
default_side_ad1
ad91

영상뉴스

영상

인기기사

ad92

연예

ad9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5
default_side_ad4
ad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